Search
  • csnny1

뉴욕한인교회협의회 2022 신년감사 예배 및 신년 하례식, “성령 회복”다짐


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가 더욱 하나님을 바라보며 성령으로 회복하는

한 해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신년감사예배와 하례식을 열고 2022년

소망의 새해를 새롭게 출발했습니다. 뉴욕 교회협의회는 교회와 단체가

이민 역사에 각기 역할을감당하며 더욱 협력해 나가기 위해 한인사회

주요 단체장들과 뜻깊은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1월 16일 하크네시야교회에서 열린 48회기 뉴욕 교회 협의회

신년감사예배와 하례식에는 교계 지도자들과 뉴욕사회 단체장들이

초청된 가운데 함께 예배드리며 축하인사를 나누며 성령으로 회복하는

한 해가 되기를 결단했습니다.

(뉴욕한인교회협의회 회장 김희복 목사 인터뷰)

뉴욕 교협 준비 위원장 박시훈 목사의 인도로 시작된 1부 감사 예배에서는

뉴저지교협 회장 고한승 목사가 소망이 되는 교회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선포했습니다.

고목사는 사도행전 9장 31절 말씀을 통해 부흥하는 교회의 목회자와

성도들의 모습을 전했습니다. 부흥하는 교회는 첫째 평안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온유하고 사랑이 많은 목사와 신도의 모습이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나아가 교협은 세상에 희망을 주는 교회를 세우는 역할을

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1부 예배에 이어 2부 하례식에서는 많은 교계와 지역사회 인사들이 참여해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

축사 순서로 정 병화 뉴욕 총영사, 찰스 윤 뉴욕 한인회장 , 쟌 리우 뉴욕주

상원의원, 론김 뉴욕주 하원의원을 비롯해 뉴욕시 첫 여성 시위원에

당선된 린다 리 의원과 줄리 원 후보도 참석해 축하 메세지를

전달했습니다.

한인 사회 인사들은 축사를 통해 제 48 회기 뉴욕 교회 협의회를 축하하고

교계가 한인 사회 권익과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해줄것을 당부했습니다.

새해를 여는 축하 공연에는 예닮 소년 선교회의 모듬 북 하늘을 여는

소리가 연주됐고 뉴욕 기독교 예술 선교회가 축가로 찬양했습니다.

끝으로 2022년 목회자상은 뉴욕 예일 장로교회 김종훈 목사,

베이사이드장로교회 이 종식 목사가 수상했고 뉴욕 장로연합회 정권식

장로는 평신도상을 수상했습니다.

한편 이번 행사에는 코로나 19 상황을 고려해 모든 순서자와 참가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인원도 최소 인원으로 제한했으며 만찬은 같이 하지

못했습니다.

뉴욕 교협은 임인년 새해를 맞이해 이민사회와 화합하고 함께하기를

다짐하며, 신년 감사예배와 하례식을 마쳤습니다.

뉴욕교협이 올해도 성령과 기도의 역사를 통해 뉴욕교계와 이민사회를

변화시키며 주님께 큰 영광 돌리길 소망합니다. 이제 뉴욕 교협은

이민자들만의 교회에서 더 나아가 미국사회에서도 큰 역할을 담당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굿티비 뉴욕 뉴스 전상희입니다.

12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