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우리서로 잡은 손’ 박 선숙 대표 , 올해의 봉사상 수상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도 플러싱 요양원 채플린으로 근무하며 하나님께 생명을 맡겨 놓고 노인 분들에게 찬양을 들려주고 복음을 전하고 있는 국제장애인선교회 , 우리서로 잡은 손 대표 박 선숙 사모가 뉴욕주 보건 협회에서 수여하는 올해의 봉사상을 수상했습니다.

소외되고 버려진 귀한 생명들에게 새생명의 기쁨을 얻고 풍성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기 위해 1990년에 조직된 선교기관 우리서로잡은손의 대표이사인 박 선숙 사모가 2017년에 올해의 봉사상을 수상했습니다.


팬데믹으로 인해 노인 분들이 거주하는 방에 가족도 못 들어가는 상황 가운데 플러싱 요양원 채플린으로 봉사해온 박 선숙 사모는 매번 코로나 검사를 받으며 노인분들을 섬겨왔습니다. 또 마지막 가시는분들을 위해 가족들의 부탁으로 찬송을 불러주며 눈물의 기도를 하고 있습니다.

박 사모는 평생을 사역해 왔지만 이런 사역은 처음이라며 그러나 이것은 하나님이 나에게 준 최고의 선물이고 축복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 사역했다고 밝히고 하늘나라에서 받을 상을 여기서도 받게돼 감사하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서로 잡은 손 이 경원 이사장도 수상과 관련해 힘든 팬데믹 가운데 요양원에서 일해온 간호사들과 직원들의 헌신과 수고에 감사하며 자원 봉사자들을 대표해서 이 상을 받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우리 서로 잡은 손에는 18세 이상부터 너싱홈에 있는 사람까지 장애인 300명이 등록되어 있고 현재 스태프는 2명, 70~80명의 자원봉사자가 있습니다.

" 바랄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으며 힘든 상황속에서도 믿음이 약해지지 않고 견고해져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약속하신 그것을 능히 이루실 줄을 확신하는 박 선숙 사모는 이 믿음으로 쉬지 않고 경주할 것을 다짐 합니다. 장애인 사역은 멈출 수 없는 사명 이기에 여러분의 더 많은 사랑과 기도를 당부했습니다.

굿티비 뉴욕 뉴스 전상희입니다.



4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고 김독실 애국지사 기리는 제1회 독실 민족 글짓기 그림대회 개최

뉴욕우리교회 독실 민족 장학회가 오는 2월 25일 뉴욕우리교회에서 한인 2세들을 대상으로 김독실 애국지사를 기리는 독실 민족 글짓기, 그림대회를 개최합니다. 김독실 애국지사는 1897년생으로 평남 용강 출신이며 이화학당 교사로 재직당시 1919년 3월 1일 서울 파고다 공원에서 독립선언 낭독과 만세 시위현장에 참가했다가 옥고를 치룬 독립유공자입니다. 대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