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 csnny1

카이스트 뉴욕캠퍼스 설립위해 뉴욕 GLf 재단과 MOU 체결




뉴욕 글로벌 리더쉽 파운데이션이 한국 과학 기술대학 카이스트와 한국시간으로 10일 11시 상호협력 업무 협약, mou 를 체결했습니다. 카이스트는 첫번째 해외 분교로 뉴욕에 켐퍼스를 설립해 글로벌 인재들에게 폭넓은 교욱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9일 뉴욕을 방문한 KAIST 이광형 총장은 뉴욕 글로벌 리더쉽 파운데이션 배 희남 회장과 뉴욕 캠퍼스 부지 후보들을 함께 둘러보며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하고 mou 를 체결했습니다.



이 총장과 배 회장은 이미 지난 11월 초 뉴욕에서 만나 카이스트 뉴욕 캠퍼스 설립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으며 배 회장이 캠퍼스 부지와 건물구입에 협력하기로 하면서 구체적인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이광형 총장은 뉴욕캠퍼스 설립계획을 발표하면서 "학생들에게 남다른 글로벌 도전정신을 심어주고, 도전과 혁신을 통해 글로벌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새로운 방식으로, 초일류 과학기술 대학의 위상을 국제 세계에서 높이기 위해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KAIST 이광형 총장 인터뷰)



이광형 총장은 "캠퍼스 설립이 KAIST의 '글로벌 쌍둥이 전략' 비전을 실행에 옮기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전략에 협력하기로 한 배희남 회장은 1981년 미국으로 이민해 성공한 부동산 사업가로 글로벌 리더십 재단을 운영하며 한인


사회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배 회장은 이번 카이스트와의 협력과 관련해 뉴욕 켐퍼스 설립에 함께 할수 있게돼 매우 뜻깊은 일이라고 밝히면서 한국학생들은

뉴욕 캠퍼스에 와서 지내는 것 만으로도 경쟁력을 향상 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배희남 회장 인터뷰)



뉴욕 캠퍼스가 설립되면 카이스트 재학생들은 해외 캠퍼스에서 일정기간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고 창업지원센터를 통해 미국시장에서의 창업 방법을 배우는 기회도 제공되며 학생규모는 100명에서 200명 정도가 될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제 한국의 과학 기술이 세계를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카이스트는 셰계 일류 대학으로의 도약을 꿈꾸고 있습니다.

많은 인재들이 해외에서 지식을 넓히고 다양한 경험을


쌓을수 있는 글로벌 뉴욕 켐퍼스가 하루속히 이뤄지기를 기대합니다.


굿티비 뉴욕뉴스 전상희입니다.



13 views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