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Search
  • csnny1

WHF, 입양인 위한 설날 축하행사 개최



입양인 신분 회복 운동을 펼치고 있는 월드허그파운데이션이 2월 10일 오후 6시 퀸즈 베이사이드 뉴욕한인봉사센터(KCS) 커뮤니티센터에서 입양인들을 초청한 가운데 2023 설 축하 행사를 개최했습니다.


설 문화 알리고 '입양인 신분 살리기 운동' 펼쳐


월드허그파운데이션은 설날 행사에서 입양인들과 한인사회 단체장 그리고 미 정치계 인사들이 대거 참여한 가운데 재단의 주요 활동인 입양인들의 시민권 취득 지원에 대한 설명회와 함께 한국의 설날 문화를 소개했습니다.


재단은 "설 축하 행사가 단순히 한국과 한인이민자들의 사회를 알리는 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입양인 신분 살리기 운동'을 펼쳐 나가는 데 행사의 취지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안토니 미란다- 뉴욕시 쉐리프 인터뷰 )

It is a great celebration for the community.


It's an honor for us to be a part of the celebration.


So on behalf of the mayor of the city of New York the commissioner


Department of Finance and the sheriff's office.


We thank you for sharing this opportunity as congratulations to you.


And maybe you can continue to have a good year and great relations in the year going forward.




정치계, 재단 활동에 감사 표하고 격려


이날 행사에서는 정치계 인사들과 한인 사회 단체장들은 축사로 입양인들의 시민권 취득을 도와온 재단의 활동에 감사를 표하고 격려했으며 우리 모두 함께하면 바꿀수 있다는 재단의 비젼을 위해 우리사회의 관심과 도움을 당부했습니다.


행사는 뉴욕시 쉐리프 안토니 미란다가 이끄는 국기단의 입장으로 시작됐으며 뉴욕주 하원의원 에드워드 깁스와 뉴욕시 특별 보좌관 위니 그레코가 안토니오 리베라화장과 실명순 이사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했습니다.



이어서 척슈머 연방 상원의원의 대리인도 길명순 이사장과 서예화, 크리스틴 재단 홍보대사에게 표창장을 전달했습니다.


이날 축하 공연으로는 가야금 연주와 태권도 시범등 한국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순서들이 마련돼 타민족에게 한국의 설을 소개했습니다.


(에드워드 브라운 스타인- 뉴욕주 하원의원 인터뷰)


whether it's advocating for adoptees or helping people during the pandemic or promoting Korean culture, a World Hug Foundation, does a tremendous job and I'm honored to be able to be here to show my support.




WHF, ‘3만5천여 입양인들의 법적 신분 찾아야’


WHF는 한인을 포함한 입양인, 특히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신분문제의 어려움을 가진 한인 입양아 2만여 명 등 3만5천여 입양인들의 법적인 신분을 찾게 해 주는 사역에 포커스를 두고 있습니다.


길명순 이사장은 현재 연방의회를 상대로 입양인 시민권 취득 법안 제정과 통과를 촉구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7년부터 현재까지 12명의 입양인에게 법적 절차를 진행하는 재정을 지원하고 5명의 시민권 취득을 도왔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에서 설은 Chinese New Year로 많이 불려왔습니다. 최근들어 한인 이민자들과 단체들은 음력설이라는 의미의 Lunar New Year로 교정하고 지역사회와 또 정치계를 초청해 설 행사를 개최하며 한국의 전통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월드허그 파운데이션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입양인 시민권 부여 법안 마련 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미주 한인사회 유일한 단체 월드허그 파운데이션의 우리 모두 함께하면 바꿀수 있습니다 라는 비젼이 이뤄지기를 응원합니다.





18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

고 김독실 애국지사 기리는 제1회 독실 민족 글짓기 그림대회 개최

뉴욕우리교회 독실 민족 장학회가 오는 2월 25일 뉴욕우리교회에서 한인 2세들을 대상으로 김독실 애국지사를 기리는 독실 민족 글짓기, 그림대회를 개최합니다. 김독실 애국지사는 1897년생으로 평남 용강 출신이며 이화학당 교사로 재직당시 1919년 3월 1일 서울 파고다 공원에서 독립선언 낭독과 만세 시위현장에 참가했다가 옥고를 치룬 독립유공자입니다. 대한

Comments


bottom of page